일요일, 1월 30, 2005

 

개혁과 민주주의를 말하며 지역갈등 조장 - 생화학테러가 합법일때

또 시작인가?

현대백화점에서 돌아오는길 차안에서. 무슨 말을 하자는 것인가? 지역감정? 부르셀에서 너무 자주 써먹은 주제 아닌가? 개혁운운하며 아직도 지역감정 조장하는 것이 국가정보원에서 하는 일이라니! 고영구 원장님 진정한 개혁과는 거리가 매우 벌어져 있습니다.!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니다. 부총장까지 한 명예교수가 앞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을 비판하고 뒤에서는 본인 같은 정권의 탄압대상에게 조작하고 협박하는 상황이니.)

전염 김종길 노길상등이 써먹던 더러운 작업방법. 큰 그림 그린다는 표현.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동지의 아들이며 혁명 전사의 후예라던 자가 자주 써먹던 표현 오랜만에 또 들어본다. 이들의 특이한 점은 자신의 출신지를 자주 바꾼다는 점이다.

영남, 호남과 충청도의 지역갈등을 떠들고, 현 광주시장을 언급한다. 모르는 사람 들먹이며 또 무슨 말을 하기를 원하는가? 벨지움 관청을 방문한 보건복지부 직원들을 위한 통역후 노길상이 사회주의 라는 말을 설명중 자신의 차 안에서 하게 하듯, 2001년 여름 아틀란타에서 부르셀로 잠시 돌아간때 본 경상도 출신이라 하던 전염은 새로 구입하였다는 차 안에서 Y라는 말을 꺼내며 반 전라도 발언을 유도 하려 하였었다. (전 염은 노길상처럼 본인이 세균에 노출되어 고열과 고통하에 있을때 보고 웃던 자들이다. 그런 신분에 그런 말 조작이나 하려 하다니. 반전라도로 본인을 포장하려던 전염. 이자들은 2001년 초여름 그들의 보상제안을 거부하고 떠나려던 본인을 약물로 정신을 잃게 하였다. 하나 이들은 교회에 거처를 의지하러 온 사람들때문에 목적을 이룰수 없었다. 정신을 잃기전 전 염의 거처에 여러명이 전염을 만나기 위하여 온다 하였다. 그들은 누구인가? 이런 짓이 해외에서 국민을 보호하는 것인가? . 다시 기록해야 할 것은 경상도 사나이라 백제는 간교하다고 떠들던, 1999년 연말 영국에 동물 장기이식 모임의 토론을 보기위하여 가가기전 주말 Port de Namur에서 자신이 민족의 지도자가되겠다고 떠들기 시작하며 본인을 친 김일성 좌익으로 몰려고 말장난하던, 자가 전염과 일하던 자 Q이다. 최대화 대사는 2000년 초 신학생이 한일로 본인앞에서 신학도을 격려하였다. 후일 부르셀을 떠나기전 노길상은 자신들의 좌익 정치사상에 동의할 기회를 주었다. 물론 노는 본인의 거절을 그자리에서 들어야 하였다. 이자들이 임동원 국정원장을 위하여 김대중 대통령을 위하여 일을 한 자들이다. 이들이 죽이려 하던 때로부터 20여년 전 80년대 초 대학시절 전라도 좋아한다며 구타하고 다른 기회에 죽이려 하였던 일과 비교하며 이들의 상태를 이해 해야 할것이다. 자칭 애국자라던 평통위원이 된, 본인을 해치겠다고 협박하던, 무술인은 먹고 살기 위해서라 변명하였다. 이 자는 자신의 경제적인 능력을 자랑하곤 하던 자다. 이 무술인은 빈곤이나 먹고 살기위하여 라는 표현과는 거리가 먼자이다. 대통령 김대중 선생님 먹고 살기 위해서라며 음모 하고 납치 암살 기도 하고 세균사용에 화학 테러하는 것은 합법입니까? )

고영구 원장님의 국정원. 지역 감정 조장하는 것도 아직 바뀌지 않은 국가정보원의 임무인가? 오늘 잘 확인하였다. 지역감정 조작하기 위하여 김종길등의 국가정보원 요원들이 부르셀에서 하던 공작하고 다를바 없는. 담당자들이 바뀐다 하여도 목적과 방법은 동일하다는 것을 증명하기를 원하는가?

개혁이 무엇인가 가서 신문 다시 읽어보시라! 그런 것이 과연 개혁인지! 화학물질 사용하는 것으로 보아 자신들만을 위한 개혁인가 한다. 조작에 말려들지 않으면 화학물질의 농도를 높이는가? 그것이 국정원의 압력수단 중 하나인 것. 마약에서 화학물질까지 사용하는 자들이 잘 승진하고 대접 받을 때.

준비된 차 참여하는 차 안에서, 개혁과 민주화를 위한 지역감정 조장을 들어보았다.
테러범들을 바다건너 출장?보내고 아무도 제한할수 없음을 비웃는... 이런것이 정치인가?

시민들 사이에 상호불신과 반목을 조장하는 행위를 통하여 사회를 또다시 몇 조각 내서라도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위를 서슴치 않는 것이다. 사상이 다르다고 같은 사람의 가슴에 총부리를 들어대고 수많은 인명을 살상한 자들과 아무도 모르게 세균과 화학물질을 사용하여 자신들의 정치 사상에 동의 하지 않는 사람들을 살상하려는 자들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지난 수십년간 국가 분단이 슬픈 애통할 일이라 떠들던 자들이 그나마 분단된 국가의 사회를 여러 조각으로 나누어 자신들의 이해 득실에 따라 대립 시키고 갈등을 유도 하는 것은 매우 역겨운 일이다. 하나 변한것도 없으면서 개혁과 선진을 떠드는 잔인한 자들의 행렬.

민주주의를 바라던 시절 언제인가 대학 뒷산에서 전라도 사람들을 좋아하는 놈이며 구타하며 협박하던 정보 활동 에 연결된 자들 그들은 본인을 구타하고 협박하는 것에서 멈추지 않았고 또다른 기회에 죽이려 하였었다. 부르셀에서 본인에게 이북놈이라는 표현을 쓰며 즐거워 하던, 노무현 대통령 하에서 2004년 1월 1일부 육군 장군 진급한, 배양홍과 그의 집단. 이들은 외국인과 그와 결혼한 한인 앞에서 없어져야 좌익 정치 사상을 가진 자로 선전하였으며, 이들의 음모에 시달리던중 이들은 전라도를 싫어 하는 자라 말을 만들었고 마약까지 사용하였다.

그리고 IMF가 발생하기 전 모 정치학 박사 과정 부부는 본인을 반 경상도 정서가 있는 사람으로 몰려 하였고 김대중 정권이 들어서자 다시 부르셀에 나타난 이부부는 좌익 정치 사상의 타당성을 설명하며 이에대한 본인의 생각을 알려 하였다. 그리고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동지의 아들이며 혁명전사의 후예라 자처한 자는 음식에서 이북 맛이 난다며 다시 배양홍과 같은 길로 가는 것이었다. 물론 그자의 동료는 극우로 포장하려 하였다. 이런 말 장난을 하며 그들은 반 정부라 한다. 그리고 세균과 화학약품을 사용한다. 달라진 것은 없다.

자극성 가스가 가득하였던 국가정보원이 준비한 택시 안에서. (고영구 원장님. 본인같은 "이북놈"에게는 어떤 테러 행위도 합법입니까?)

"노 대통령은 이날 “그동안 국가정보원은 ‘불법 안하기’, ‘월권 안하기’와 같은 ‘안하기 개혁’을 해왔다”며 President Roh says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NIS) has carried out a “Not to” Reform, such as “Not to commit illegal acts”, and “Not to abuse power”. - President Roh Moo-hyun Praises NIS for Its Reform Effort “The NIS has strived not to commit injustice and not to exceed its authority,” the president said at the briefing. Jan. 20, 2005"

아무도 모르게 정치 탄압하는 것은 합법인가?

PS: 부르셀에서 혁명전사의 후예라 자처하며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동지의 아들이라 자처하던 자는 subtle이라는 영어 단어을 자신의 성격에다 적용하며 말을 시작하였다. 종국에는 김대중 대통령까지 끌어 들이고픈 그의 말길. 작은 구멍으로 남들을 촬영하는 것을 말하며 즐거워하던 대화를 녹음하여 조작할수 있다고 말하며 겁주고자 하던 이자. 하나의 작은 예이다. 교수가 되고 국회의원이 되겠단다.

목요일, 1월 20, 2005

 

테러범들은 공공의 적

대검찰청의 송광수 검찰총장 (Prosecutor General Kwang-Soo Song) 님 국가정보원(NIS)과 기무사(DSC)까지 동원된 정치탄압이 있습니다. 본인을 좌익으로 몰고 극우로 몰았고, 마약에서 세균까지 사용하였으며, 정치탄압을 위한 음모에서 납치 암살기도까지 수차 행하였습니다. 장기간에 걸처 국정원(NIS)요원들에서 기무사(DSC)요원들까지 조직적으로 동원된 정권들의 정치탄압을 보십시요. 모든 사람들 앞에서 하는 이 질문의 대답을 기다립니다. 온 세상에 보여주십시오 검찰과 현 정부의 정의에 대한 척도를.
http://politics.ineu.org/terrorism.htm
http://www.politics.ineu.org/news_articles.htm

일요일, 1월 16, 2005

 

전염의 우리민족끼리

지하철을 타거나 버스를 탈때 이들은 한두 명이 화학물질을 쓸 준비가 된것이 아니고 아주 많은 수의 모임이 화학물질을 흡입시키기 위하여 따라 붙는 것이다. 그들은 각각 최대한 몰래 화학 물질을 사용하려 한다. 가령 국민은행 앞 버스 정류 장에 도착하는 버스에는 이미 전 정거장에서부터 국가 정보원을 위하여 일하는 자들이 타고 있는 것이다.

대규모이고 집단적이다. 집에서 나가면서부터 따라 붙는 이자들은 노인에서 어린 여자들까지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다.심지어는 자주 가는 과일상, 빵집등에 직원들로 배치된 자들은 그들 나름대로의 일을 한다. 수협은행에서 처럼. 어느 한곳에서도 안전할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하여, 철저한 인권탄압을 위하여

평통자문위원 (애국자인 무술인)에서 대사관의 대사 (최대화) 까지
경찰관에서 국가정보원 (정강현) 까지
보건복지부 고위직원 (노길상) 에서 의대 교수 까지,
장교에서 대사관 무관까지,
사병에서 기무사 장교(현 배양홍 준장)까지.

해외에서 조직적으로 기무사와 국정원 직원들을 동원하여 없어져야 정치 사상을 가진 자로 선전하고 테러하던.

거대한 정권의 힘. 인권탄압 정치탄압. 대통령의 정치동지의 아들이며 혁명동지의 후예라 자쳐한 자가 한말 "전쟁중에는 모든것이 정지한다고, 법도 정의도". 따라서 이들이 정의한 무었이든지 할수 있는 전쟁 즉 인민재판은 진행중. 숙청...

우리 민족끼리 하는일? 자국민이라면 잔인한 테러를 하여도 아무 문제가 않되는 정보원들. 암살을위한 납치에 실패하자 전염의 동료 (지금부터 이자를 Mr. Gate라 한다.) 는 6.25당시 자신의 아들을 죽인 인민군을 용서한 종교인이 있다며 용서하여 달라 하였고 얼마되지 않아 전염은 청송 군사 교도소 를 들먹이며 그들식의 협박을 하였다. 세균을 사용하기 한참 전 일이다.

전에 본인을 친북좌익으로 몰던 것과 달리 전염은 세상이 너무 우경화 되었다며 말하기 시작 하였다.

자신들의 정치사상에 동의 하지 않는다고 같은 시민의 가슴에 총부리를 들어대고 수많은 인명을 살상한 자들과 아무도 모르게 세균과 화학물질을 사용하여 자신들의 정치 사상에 동의 하지 않는 사람들을 살상하려는 자들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그것도 한편으로는 우리민족끼리 외치면서!

일요일, 1월 09, 2005

 

침묵을 통한 승리를 외치는 테러. 이것이 인권변호다.

침묵을 통한 승리를 외치는 테러범 전염처럼 - 2005.01.09 책방에서 강한 냄새가나는 가스를 이용한 무언의 시비거는 자들. 직원까지 함께. 미 대사관 옆 KT 와 교보문고 앞. 목이 쉬다. 경찰관들 앞에서도 말없이 간다. 그들의 범죄(테러)를 말하여도 침묵의 최대화는 입을 꼭 다물고 조용히 예배후 사라졌다. 그것이 본인이 그곳에서 본 그의 마지막 모습. 그이후 대로에서 잘 준비된 최대화의 차를 타고가는 모습을 그들은 보여 주었다. 무었을 위하여? 권력의 테러에 침묵하는 인권변호 하였다는 준비된 개혁 정권처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檢 “무차별 폭로 가만두지 않겠다” 2004.05.19
아! 정의를 상실한 사람들이여. 21세기를 정치 탄압에 참여한? 테러범들을 보상하고 승진시키고 바람직하다며 시작한 준비된 개혁. 마약, 세균 그리고 화학약품. 음모. 납치 암살기도 그들의 작업. 잔악한 자들을 별달아 장성을 만들어주고 바람직한 공무원으로 목사로 평통 자문위원으로 만들어 준다. 정권에서 정권으로 이어지는 이것이 조폭문화다.

盧대통령 “政經-政言유착 끊자” 연대 특강. 2004.05.27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7일... “우리 정치권력에 남아있는 폐쇄적이고 특권적인 ‘조폭문화’를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폭문화는 자기들끼리 칼 같은 법을 세워놓고 있다. 외부세계에 대해서는 전혀 법을 존중하지 않는다. 내부에는 강력한 룰(법)을 만들어 놓고, 철저히 충성과 보상의 관계를 맺고 있다. 폐쇄적 특권집단이다. 그들 사이에 부당한 거래가 이뤄져 일반국민은 피해를 본다. 정경유착을 끊자고 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목요일, 1월 06, 2005

 

영사: 입국저지 - 체포

서울에 돌아와 있읍니다. 대통령의 청와대와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님 (Ban Ki-moon,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2000. 1. 외교통상부 차관 - 2001. 5. 주국제연합대사 (제56차 유엔총회의장 비서실장) ). 부르셀까지와 본인에게 테러 행위하던 기무사와 국가정보원에 그리고 주위에서 맴도는 경찰에 연락하여 금지된 입국을 하여 서울에 거주하고 있으니 체포 하시지요.

최대화 대사 (Ambassador Choi Dae-Hwa) 집단이 납치 암살에 실패한것이 불충분하여 세균과 화학약품 사용을 테러수단에 추가한 것을 기록합니다.

본인주위에는 항상 고영구(Ko, Young-koo) 원장의 정보부를 위하여 일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본인을 체포는 것은 화학약품으로 탄압하는 것보다 아주 쉬운 일일것 입니다.

노무현 대통령 "테러에 단호대처" 대국민 담화 2004.06.23

PS: 당시 부르셀 대사관의 영사는 본인이 서울에 돌아가면 공항에서 입국이 저지되어 입국할수 없다고 하였다. 모든 공항에 연락이 되어있다고. 영사부부 또한 노길상과 같은 역활을 하던 사람들이였다. 화학약품을 쓴다면 길거리에서 상가에서 움직이는 가스실*을 설치 한다면 잔악한 폭력으로 테러의 기억을 지우려는 것이라 기억하리라. 국정원 직원들과 함께한 외교통상부와 기무사 그리고 청와대. 당신들의 인권변호를

*가스사용은 밀폐된 공간이 절대 필요한것이 아니다. 적절한 구조와 공기의 흐름을 이용한 가스의 살포는 예를들어 장을 본것을 들고 긴 계단을 오르는 사람에게는 피하기 어려운 가스 살포 공간인 것이다. 수협은행에서 가습기를 이용하여 화학 물질을 흡입하게한 은행원들 (박용현 차장) 등. K은행에서도 가습기를 이용하여 수차에 걸쳐. 부르셀에서 단식투쟁할시 전염일당은 본인이 있던 방에 밤사이 가스를 투입하였다. 수 차례. 본인은 이것을 움직이는 가스실이라 한다. 고정된 위치가 없는. 그들이 원하는 곳에 설치하는.

월요일, 1월 03, 2005

 

정치 탄압도 상인(商人)적 현실감각에 입각한 것인가?

화학약품은 아직도 충분하게 남아있는가! 마음대로 하시라 김대중 노무현 정권하의 본인은 있는 그대로 살것이다. 변할것도 없는 그대로. 아무리 잔인한 짓거리와 협박을 하여도

이제 죽여 없애는 것 해외에서보다도 쉽지 않은가? 전쟁중에는 법같은 것은 모두 정지해 버린다는 세균 테러까지 자행하는 김대중 정권하에서 처럼 실패할 가능성도 없고.

새해 첫 외출. 군더더기 처럼 더러운 시비하고 하고 잔인한 짓 바꿀수 없는 자칭 애국자들이 즐비하다.

노대통령 "새해에는 큰 갈등, 싸울일 없을것" 2005.01.01
직원들손에 화학약품은 여전하다. 사용하면 알수 있는것. 사람에게 화학테러 하는 것이 큰 갈등이 아닌 사람들. 자신들의 인권만 인권변호의 대상인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말안가?
누구를 위한 민주화인가 궁금하다.

“정치인은 書生적 문제의식과 商人적 현실감각 함께 갖춰야” 2005.01.02
김대중 정권하의 세균테러와 납치 암살기도도 상인(商人)적 현실감각에 입각한 것입니까?
철저하게 테러범들을 승진시키고 돌봐주는 것도 좌익으로 극우로 몰아 죽이려는 것도 상인(商人)적 현실감각에 근거를 둔 것입니까? 정의에도 법에도 상인적 현실감각을 적용합니까?
노벨상 평화상 수상후에는 세균테러는 하여도 됩니까? 돈 주며 대신 입다물고 본국에는 돌아오지 말라고 하는 것도 상인적 현실감각에서 나온 것 입니까?

힘없는 시민에 생화학테러 하며 테러의 기억을 지우려는 것을 노벨상 수상자는 하여도 됩니까?

PS: "신명기 22:2 네 형제가 네게서 멀거나 또는 네가 그를 알지 못하거든 그 짐승을 네 집으로 끌고 가서 네 형제가 찾기까지 네게 두었다가 그에게 돌려 줄지니",

본인은 부활할수 없는 평범한 인간 입니다.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