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7, 2005

 

김대중 대통령의 "교회에서 자행한 납치 살인 미수"

President Dae-Jung Kim’s “attempted kidnapping and murder committed in a church”
Bioterrorism and attempted kidnapping and murder committed in a church!
세균 테러와 해외 교회에서 자행한 납치 암살 미수!


그리도 인권을 강조한 김대중 대통령은 노벨상 수상 후 세균 테러까지 자행하였다. 자신이 당한 탄압은 부당하지만 다른 사람은 탄압 당하여도 침묵을 하여야 한다는 생각 하에서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볼수 없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것 아닌가? 대통령의 정치사상과 다르면, 대통령의 경쟁자를 지지하면, 좌익 극우로 몰려 죽어야 하나?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어느 편인가? 세균 테러, 납치 암살 그리고 테러 은폐 등은 폭정의 증상이다. 인간이 매매의 대상이 아닌 것처럼 사람의 생명 또한 거래 대상이 아니다.

청와대의 노무현 대통령은 언제나 탄압하는 자들을 철수 시킬 것인가? 언제까지 노무현 대통령은 김대중 정권에 의해서 행하여진 세균 테러와 납치살해 미수를 은폐할 것인가?

시민을 반정부로 몰며 마약을 사용하고, 해외에 없어져야 할 정치사상을 가진 자로 선전하던 배양홍에게 별을 달아준 것을 설명하여야 할 것이다. 그런 역할을 한 자가 대한민국 군대의 장성이 되어야 하나? 인권탄압, 정치탄압의 전문가를 장성 만드는 것이 정치개혁 인가 의문을 던진다? 어느 민주주의와 자유가 보장된 시대, 어느 국가에서 인간을 철저히 파괴하던 자가 장성이 되는 것을 개혁이라 하였었는지 의문스럽다. 국가를 위하여 목숨도 버릴 수 있는 군인들이 위축 된다.
테러범 노길상이 바람직한 공무원으로 둔갑한 것이 과연 열린 세상인가? 과거의 어둠, 탄압정치와의 단절은 왜 거부하나? 해로운 물질과 화학약품 흡입시키며 자유와 생명을 지킨다 말할 수 있는가? 노무현 대통령은 이것을 자유와 민주주의 가 보장된 열린사회라 할 것인가? 위대한 대통령은 국민 없이는 만들어질 수 없다.

"이런 정보정치, 암흑 정치의 총본산인 정보기관을 없애겠다." 김대중

권력자의 미화를 위한, 정치사상 강요를 위한, 테러와 이의 은폐를 위한 사유화된 정보조직이 아닌, 시민의 자유와 생명을 보장할 수 있는 국정원이, 아름다운 국가건설을 위한 국정원이 필요한 것이다. 먹고 살기 위해서라 변명하며, 사람을 살해하러 다니는 폭력의 도구인 자들과 싸우는 국정원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오늘도 테러범이 바람직하다 선전하는 정권하에서 글을 쓴다. 납치 암살미수 세균 테러가 바람직한 자들을 옆에 두고. - 침묵의 구조화가 철저히 진행된 것을 바라보며.

토요일, 4월 23, 2005

 

자칭 애국자가 필요한 갈등은 공작 정치 정보 정치의 본보기

애국자가 말할때. 어떤 목적을 가지고. 김대중 대통령의 탄압 정치를 덥기위하여 본인을 회유하고 협박하던 자칭 애국자가 이제는 중요 일간지 지면까지 사용하며 김대중 대통령을 비판한다. 납치 시도 전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동지의 아들이 본인에게 한 그런 말들중 하나를 가지고... 무엇을 얻고자 함인가? 간접적 지역 갈등 조작 지지세력 규합? 자신을 위한 것이라면 세균도 주저 않는 자들이니.과거의 공작 정치에서 벗어나는 단절과 청산을 보여 주어야할 사회 지도자라 남들이 칭하는 자리에 있으면서 ... 갈등이나 조작하니. 부총장님 어디로 이 사회를 끌고 가야 당신의 "먹고 살기 위하여" 가 해결 됩니까?

PS: 해외에서 본인을 없에겠다고 협박하던 세균 테러 전후 본인에게 접근하였던 자칭 애국자는 그들이 하는 일을 "먹고 살기 위하여"라 하였다.

금요일, 4월 08, 2005

 

양귀비가 해장국 정치의 재료 인가?

기동대 앞에서 택시 - 기사는 씨를 뿌려 기르는 것을 물어보며 집에서 약귀비 재배를 말한다. 종로 5가 에 풀을 사러 가는 길이였다. 음모를 위하여 준비된 자동차에서. 마약 중독으로 만들기 위한 내재적 접근...

양귀비 운운하시는 고영구 원장님! 대학생이였던 본인을 서울에서 죽이려다 실패하고 난후 부르셀까지 따라와 마약 사용하며 음모 하던 어두움. 2004년 1월 1일부 육군 장군으로 진급한 배양홍과 그의 동료들. 이런 자들이 가졌던 마음을 고영구 원장을 통한 탄압에서 다시 느낄수 있다. 인권 변호 내걸고 테러 피해자에게 양귀비를! 고영구 원장님 마약에 중독시키며 악한 짓 열심히 꾸며낸 자들이 그리도 부러우십니까? 양귀비라니!

해외에서 없어져야할 정치 사상을 가진자라 잘 선전 하던 일도 부러우십니까?

범죄자 만들려고 음모하던 자칭 애국자와 배양홍 처럼...
나올수 없는 어려운 상황에 몰아 넣고 옆에와 자살하는 이야기 하는 자들 처럼...
양귀비 말하는 자.

"경고를 무시한다면 그분들의 수고에 코웃음 치는 격이죠" 라 글써대던 납치 암살시도 하던 "전염"은 또 어느곳에? 전염이 장소를 바꿔도 전염한 테러 행위는 변할것이 없읍니다. 그분들중 한분인 고영구 원장님.

마약쓰던 조직에는 기무사의 현 배양홍 준장을 포함한 자들이 있었다. 내재적 접근이 성공하면 배양홍 준장등의 잔인한 작업이 세탁되나? 양귀비로 인권 변호 하나?

PS: 김종빈 검찰 총장님, 어찌하여 시민을 보호하여야 할 국가 기관에 속한 인간들이 인간으로서 할수 없는 마약, 세균, 납치 암살 시도, 고문에 해당하는 약물 사용, 모함, 협박 등을 시민에게 하고도 별을 달아 장성이 되고, 바람직하다며 승진등을 하며 백주에 활보 할수 있는것 입니까? 테러는 저지해야 합니다. 이에 대한 답을 청합니다.

양귀비 [opium-poppy] 한국에서는 법으로 재배가 금지되어 있다. 앵속·약담배·아편꽃이라고도 한다.

 

의료 행위가 탄압의 수단이 될때 신건 국가정보원 원장의 테러

When medical practice becomes a means of oppression.

이름 : 신건 (Shin Kuhn) 출생 : 1941년 직업 : 변호사, 전 정무직공무원, 전 검사 (prosecutor), 전 국가정보원 원장 제25대 현: X 종합법무법인 변호사

2001년 초 여름 부르셀에서 단식 투쟁하던 본인에게 그들은 테러를 은폐하기 위하여 경제적 보상을 언급하였다. 그들의 제안을 듣자 본인은 그 자리를 차고 일어섰다. 그 즉시 그들은 본인의 거절을 스스로 알아야 하였다. 그들의 또 다른 음모를 위한 제안이 실패하자 김대중 대통령은 신건 국정원장을 통하여 2001년 부르셀에서 단식투쟁을 하고 떠나려던 본인을 약물로 정신을 잃게 한 후 살해하려 하였었다. 교회에서 사람을 죽이려 한 것이다.

테러 당한 본인이 서울에 돌아 왔던 그 해 지하철에서 죽을 것이라 협박 하던 자들 중 지하철에 밀어 떨어뜨린다는 몸짓 등을 하며 위협한 자도 있었다. 위험에 빠진 위급한 사람은 정부가 구해내야 마땅한 것이다. 그러나 정부는 지금도 말이 없다. 화학 약품과 협박이 반복될 뿐이다. 음식물에 약물까지 첨가하여 위협하기까지 한다. 본인 말고 누가 이런 약물을 사용한 음모에 노출되어 있는가?

아틀란타에서 홀로 단식투쟁을 한 이후 서울로 돌아온 본인은 성형외과에서 부서진 안구 등을 고치려 하였다. 탄압자는 성형외과 의사 등을 통하여 협박을 하였다. 그뿐 이였던가! 김대중 대통령은 신건 국정원장을 통한 탄압으로 본인을 건강 검진 조차 받을 수 없는 철저히 인권이 유린된 상태로 몰아넣었다. 치과의사가 타인의 이에 구멍을 만들고, 고문에 해당하는 고통을 유발하는 약품을 사용하고, 세균을 사용하도록 하였다. 다른 병원에 촬영하기 위하여 가는 날 병원 앞에서 자동차들을 계획적으로 충돌하여 협박을 전달하는 것이었다.

그런 것이 부족하여 은행에서까지 동조자들을 동원하여 화학약품을 흡입시킨다. 이런 것들이 모여 움직이는 벽 없는 수용소를 만드는 것이다.

이런 것이 상인(商人)적 현실감각에 입각한 해장국 정치인가? 이런 행위는 누구를 위한 인권 변호인 것인가? 누구를 위한 심부름 인가? 정권이 바뀌어도 변한 것은 없다. 서울에 돌아오고 나니 본인을 기다리던 것은 김대중 대통령의 "자칭 심부름꾼" 신건 원장을 통한 잔인한 더러운 협박과 테러 그리고 은폐였다. 그 후 고영구 원장을 통하여 탄압은 계속 되고 있다.

인간이 아닌 자들이 의료 행위를 할 때, “국정원장은 심부름꾼일 뿐”이라 한다. 그러나 심부름이라 면죄부 받는 것 아니다. 대통령은 인간의 존엄성과 민주적 가치에 대한 신념을 가지고 국정원의 갈 길을 지도 하여야 한다. 그러나 김대중 대통령의 심부름 내용은 납치 암살과 세균테러였던 것이다. 그런 테러와 탄압에 "후회 없다" 하는 것처럼 아직도 탄압이 지속 된다. 중요한 것은 김대중 대통령의 명령과 규칙을 지키는 일 뿐이었다. 그러나 헌법 제7조 1항은 ‘공무원은 국민 전체의 봉사자이며, 국민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사회적으로 약자는 당연히 자신들의 먹이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고가 지배하는 삶의 영역에서. 2000년 초 전염 조직이 Antwerp (Antwerpen, Anvers)에서 납치 암살 시도한 이후 오늘에 이르기 까지 그들은 의도를 감추지조차 않는다.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